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양이는 있다' 전효성 "두 번째 작품, 즐기면서 한다"

최종수정 2014.06.05 15:29 기사입력 2014.06.05 15:29

댓글쓰기

KBS1 '고양이는 있다' 전효성 /방송사 제공

KBS1 '고양이는 있다' 전효성 /방송사 제공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시크릿 전효성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장소에서 열린 KBS1 일일드라마 '고양이는 있다'(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작품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밝혔다.

그는 "'고양이는 있다'는 누구나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며 "그래서 더 즐기면서 촬영에 임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또 "전작인 '처용'에서는 드라마 첫 출연이라 많이 긴장된 게 사실"이라며 "이번엔 다르다. 동료들도 많이 도와주고, 보다 편안해졌다"고 덧붙였다.

전효성은 잡지사 사진기자 한수리 역할을 맡았다. 한수리는 부모님에게 귀여움을 받으며 귀하게 자란 딸로 약간의 공주병을 가졌다.

'고양이는 있다'는 고양이를 인연으로 만난 두 남녀의 이야기다. 이들은 잊고 지내던 자신의 꿈을 되찾고 가족의 사랑과 소중함을 깨우치게 된다. 오는 9일 오후 8시25분 첫 방송.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