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재석 "차승원, '무한도전' 시청률 바닥일 때, 연탄 나르며 도와줘"

최종수정 2014.05.30 10:44 기사입력 2014.05.30 10:44

댓글쓰기

▲유재석이 '무한도전'에서 차승원이 연탄을 나르며 도와준 것을 언급했다(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유재석이 '무한도전'에서 차승원이 연탄을 나르며 도와준 것을 언급했다(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유재석 "차승원, '무한도전' 시청률 바닥일 때, 연탄 나르며 도와줘"

유재석이 차승원이 '무한도전'에서 연탄 나르며 도와준 일을 언급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영화 '하이힐'의 장진 감독, 차승원, 오정세, 고경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박미선은 "듣기로는 차승원씨가 '해피투게더'를 하고 싶다고 직접 전화했다고 한다"라며 차승원에게 물었다.

차승원은 "유재석씨가 하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이에 MC 유재석은 "차승원씨는 내가 어려웠을 때마다 예능에 나와 도움을 많이 주셨다"며 "(무한도전이) 시청률 바닥일 때 연탄을 날라줬다. 자리를 잡아주고 갔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차승원씨는 예능을 정말 사랑하는 분"이라면서 "원래 어제 토요일 녹화인데 차승원씨 덕분에 휴일인 일요일에 다들 부은 눈으로 나왔다"고 투덜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해피투게더' 차승원 유재석 인연에 네티즌은 "해피투게더 차승원, 무한도전편 다시 봐야겠다" "해피투게더 차승원, 그렇구나" "해피투게더 차승원,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