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硏 "우리나라 가계 차입 규모 OECD 중 높은 편"

최종수정 2014.05.27 16:27 기사입력 2014.05.27 16: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우리나라 가계의 차입(레버리지) 규모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서도 높은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금융연구원은 27일 은행회관에서 '우리나라의 매크로레버리지: 분석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매크로레버리지는 가계, 기업, 정부 등 각 경제주체가 자금을 조달(leverage)하는 것을 총칭하며 일반적으로 거시경제 전체 부채규모의 총합으로 정의한다.

이번 세미나에서 이명활 선임연구원은 "우리나라의 매크로레버리지 규모는 지난해 말 총 3112조원으로 명목GDP 대비 218%"라고 설명했다.

경제주체별로 살펴보면 2012년 OECD 통계기준으로 우리나라 가계의 명목GDP 대비 레버리지 비율은 OECD평균(69%)보다 높은 86%를 기록했다.
금융연구원은 이 같은 가계부채와 관련해 "2012년 4분기 이후 경기 회복에도 저소득층인 소득 1분위와 50세 이상 계층의 상환능력은 여전히 미흡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연구원은 우리나라 정부부문 부채를 국제기준에 따라 일반정부 부채(정부부채)로 정의하면 2012년 기준 504조6000억원(GDP 대비 39.7%)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많은 국가들이 사용하는 '정부부채' 기준으로, 우리나라 정부부문 부채는 OECD 내에서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 금융공기업까지 포함시키면 부채 규모는 더 커진다.

금융연구원은 또 우리나라 해외현지법인의 금융부채는 2012년 말 현재 1621억 달러로 추정돼 우리나라 기업 총 금융부채의 13.7% 수준이라고 밝혔다.

해외 진출이 상대적으로 활발한 20대 기업만 보면 전체 금융부채 중 해외 현지법인의 금융부채 비중은 이미 2011년 44.0%에 달한 것으로 추정됐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