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장현 후보, “냉철한 이성으로 ‘광주정신’ 되찾아야“

최종수정 2014.05.18 17:01 기사입력 2014.05.18 1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새정치민주연합 윤장현 광주시장 후보는 18일 논평을 내고 “올해 5·18은 허위와 폭력의 구름에 가려 빛을 잃어버린 참담한 하루였다”며 “민주화의 정신적 이정표였던 5·18과 광주정신이 무참히 훼손된 부끄러운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가장 큰 책임은 정부에 있다. 정부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거부하면서 국가기념식의 파행을 자초했다. 이는 5·18에 대한 오만한 인식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다.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보훈단체에 동원령을 내린 것 역시 군사독재 시절의 구태를 보여주었다”며 “5월 영령들을 욕보이는 일이며, 국민을 속이는 짓이다. 이 모든 책임을 지고 박승춘 보훈처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다음으로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가 5·18 참석 및 ‘전략공천’의 절차적 문제를 사과하기 위해 광주를 방문한 길이 몸싸움과 폭력으로 얼룩졌다는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다”며 “특히 어제 밤 MBC 정문 앞에서 안 대표가 탄 차량에 올라타고 계란을 던져 욕보인 것에 대해서는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폭력으로는 그 어떤 주장도 정당화 할 수 없다”며 “광주시민의 민심을 호도하는 이런 세력들에 대해 진짜 광주시민은 분노하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광주시민들이 당 대표의 진심어린 사과를 너그럽게 받아주셨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우리는 이제 한 매듭을 짓고, ‘시민의 리더십’으로 시민이 주인 되는 광주를 만들어 갈 것이다. 시민의 힘으로 광주에서 승리하고, 광주의 힘으로 전국에서 승리하고, 국민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이룩할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는 “광주시민들이 ‘당을 심판하겠다’는 무소속과 ’박근혜 정부를 심판하겠다‘는 당을 놓고 과연 누구를 심판할 것인지는 너무나 자명한 일이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nogary@<ⓒ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