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 동구, 저소득층 위한 자활근로사업 추진

최종수정 2014.05.18 15:21 기사입력 2014.05.18 15: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광역시 동구는 저소득층 지원을 돕고 생활보장과 안정적인 삶 영위를 위한 본격적인 자활근로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자활근로, 자활장려금, 자활센터, 주거복지, 희망·내일키움 통장, 가사간병 방문도우미 서비스 등을 포함한다.

동구는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단순 일자리를 제공하기보다 그들의 자립역량을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직접 수행 사업과 민간위탁 수행 사업을 통해 생산적인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운영의 효율성 제고에 힘쓰기로 했다.

또 자활장려금과 희망·내일키움 통장이 탈 빈곤을 위한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근로유인보상체계 결합 강화에 힘써 나갈 방침이다.
동구는 자활사업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관건이 되는 지역자활센터가 사업을 수행하는 핵심 인프라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센터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동구 관계자는 “자립할 기반을 마련해주는 것이 저소득 이웃들이 어려운 환경에서 벗어날 수 있는 진정한 복지라는 믿음으로 일자리 제공과 기술습득 등 자활사업 발굴 및 모델 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특히 현장수요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복지의 효율성을 높여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