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하반기 공공근로 일자리 5918개 늘린다

최종수정 2014.05.18 15:06 기사입력 2014.05.18 15: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시는 올 하반기 25개 공공근로·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으로 총 5918명의 시민의 일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공근로사업은 시 본청에서 520명, 25개 자치구에서 4549명 등 총 5069명을 모집한다. 7월1일부터 5개월간 진행되며, 참여신청은 이달 23일까지 가능하다. 사업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1일 6시간 이내, 주 5일 동안 시 본청·사업소·공공기관에서 ▲정보화 추진 ▲공공서비스 지원 ▲환경 정비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공공근로사업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주·연차수당과 4대 보험료를 포함해 월 최대 92만원까지 수령할 수 있으며, 사업 유형별로 1일 3만2000원~3만4000원의 임금을 받을 수 있다.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은 자치구에서 849명을 뽑는다. 참여신청은 26일까지고, 사업기간은 7월1일 부터 공공근로사업보다 1개월 짧은 4개월간 진행된다. 주당 26시간 이내로 ▲지역특화자원 활용 ▲지역 인프라 개선 ▲취업 지원 및 생활안정지원 등의 업무를 담당하며, 시간당 최저임금인 5210원에 월 최대 73만원을 받을 수 있다.

공공근로사업 참여자격은 만18세 이상의 실업자·일용근로자·행정기관에서 인정한 노숙자·가구 소득이 최저생계비 이하인 사람으로 재산이 1억35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참여자격은 만 18세 이상에 소득이 최저생계비 150% 이하, 재산이 1억3500만원 이하인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시는 형편이 어려운 시민에게 먼저 일자리를 배정하기 위해 선발시 재산·부양가족·가구소득·경력 등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신청은 거주지 동주민센터나 '일모아시스템(www.ilmoa.go.kr)에서 할 수 있다. 다만 인터넷 신청의 경우 이메일을 통해 구비서류를 별도로 제시해야 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