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월 소비자물가, 전년比 1.5% 상승…9개월來 최대폭(상보)

최종수정 2014.05.01 08:12 기사입력 2014.05.01 0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4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에 비해 1.5% 상승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7월 전년대비 1.6% 상승한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4년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9.06로 전년 동월 대비 1.5%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8월부터 2월까지 줄곧 0.9~1.2% 범위수준을 맴돌았다.
지난달에는 보육료와 유치원비 지원에 따른 기저효과가 사라지면서 전년대비 1.3% 올랐다. 지난해 3월부터 보육료와 유치원비, 급식비 등 영·유아 지원이 확대되면서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는 전년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3월부터 이 같은 기저효과가 사라지면서 물가지수가 소폭 오른 것이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전월과 비교해 0.2% 올랐고,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2.3% 상승했다.

구입 빈도가 높고 지출비중이 높아 소비자들이 가격변동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142개 품목으로 작성된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 상승했다. 생활물가 가운데 식품은 전년 대비 0.1% 올랐고, 식품을 제외한 품목은 1.4% 올랐다.
신선 어패류, 채소, 과일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1개 품목으로 구성된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2% 하락했다. 신선식품지수는 안정적인 기후여건의 영향으로 지난해 9월 이후 줄곧 10% 안팎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신선식품 가운데 신선채소물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3% 하락한 것이 큰 영향을 줬다.

집세, 공공서비스, 개인서비스 등 154개 품목으로 이뤄진 서비스물가지수는 전달과 비교해 0.3% 올랐고,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1.6% 상승했다. 전기·수도·가스 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4.2% 올랐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