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진식 "충북 발전 위해 '힘 있는 여당 도지사' 필요"

최종수정 2014.04.30 11:05 기사입력 2014.04.30 1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6ㆍ4 지방선거 새누리당 충북도지사 후보로 확정된 윤진식 의원은 30일 "강한 충북, 잘 사는 충북을 만들기 위해선 대통령과 사사건건 엇박자를 내는 야당 도지사로는 한계가 있다"며 '강한 여당 도지사론'을 내세웠다.

세월호 참사 이후 처음으로 가진 이날 인터뷰에서 윤 후보는 "(이번 사고가) 너무 참담하고 비통하다"고 말을 꺼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의 지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힘 있는 여당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에게 이번 선거는 다소 특별하다. 맞대결 상대인 이시종 현 충북지사와는 고교 동창인데다, 2008년 18대 총선 이후 6년 만의 재대결이기 때문이다. 18대 총선에서 고배를 마신 만큼, 이번 지방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남다르다.

그는 이 지사를 "주로 지방행정 분야에서 일해 온 '우물 안 개구리 도지사'"라며 "도민들이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는 터전을 만들어 내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야당 도지사의 한계를 조목조목 지적했다.
"충주 경제자유구역인 에코폴리스 개발은 당초 계획보다 축소됐고 오송역세권개발도 4년동안 추진됐지만 결국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또 청주 공항 활주로 연장 논의는 답보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역 내 숙원사업들이 전혀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게 충북도민의 생각입니다."

윤 후보는 "가장 시급한 것은 야당 도지사가 있는 동안 미뤄졌던 지역의 숙원사업 해결"이라며 "대통령, 정부ㆍ여당과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여당 도지사가 당선돼야 숙원사업도 신속히 해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청주시와 청원군 통합에 필요한 정부 지원과 신청사 건립, 통합청주시의 30분대 생활권 마련, 오창ㆍ오송ㆍ옥산 산업단지에 보육시설과 비즈니스센터 건립, 청주공항부터 청주와 오송, 세종시를 거쳐 대전 유성을 연결하는 고속급행철도(GTX) 건설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세종시와 대전과학밸트로 충청지역 인구쏠림 현상이 나타나는 것에 대해서는 "청주와 대전, 천안 등의 큰 거점도시들을 수도권과 영남처럼 광역경제권으로 묶어 시너지 효과를 낼 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세월호 사고로 인해 후발 주자인 윤 후보가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 있다는 분석에 대해 "지난 4년은 야당 도지사의 도정 운영으로 '잃어버린 4년'이 됐다"면서 "도민들에게 이번 선거가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