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원식 "세월호 진상규명에 새정치민주연합 명운 걸겠다"

최종수정 2014.04.30 10:00 기사입력 2014.04.30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우원식 새정치민주연합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은 30일 "새정치민주연합의 명운을 걸고 (세월호 사고) 의혹이 풀릴 때까지 유가족이 원하는 진상 규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우 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단장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사고 진상규명을 엄정히 해달라는 유족들의 명령을 받아 국회에서 철저히 진상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국가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홈페이지 게시판에 사고 여객선인 세월호와 '쌍둥이 배'로 불리는 오하마나호 관련 민원이 올라온 것에 대해 우 대책위원장은 "오하마나호의 일상화된 정원초과 운행, 무차별적인 비정규직 선원·승무원 남용은 세월호 주요 원인과 꼭 닮았다"고 지적했다.

우 대책위원장은 이어 "정말 화나는 건 이 민원을 대수롭지 않게 처리한 것을 청와대와 연결하지 말라는 그 태도"라며 "여전히 세월호 사고가 던지는 의미를 너무나 쉽게 생각하는 그 태도가 결국 청와대와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는 사실을 정말 모르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금 청와대는 '국민신문고가 권익위가 운영하는 것이니 청와대와 관계 없다'는 너절한 해명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대책위원장은 "청해진해운에 대한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하는 민원이 왜 처리되지 못했는지, 혹 청와대까지 연결된 해피아(해수부 마피아)의 구조적인 봐주기가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