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산전, 그린비즈니스 성과로 1Q 영업익 전년비 7.4%↑ (상보)

최종수정 2014.04.30 09:40 기사입력 2014.04.30 0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S ELECTRIC 이 지난 1분기 스마트그리드, 태양광, 공공 인프라 사업 등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온 그린 비즈니스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LS산전은 30일 공시를 통해 지난 1분기 매출 5588억 원, 영업이익 351억원, 당기순이익 213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5.6%, 7.4%, 67.2% 늘었다고 밝혔다.
주력 사업인 전력(수배전·송변전)과 자동화 사업의 경우 글로벌 경기 침체와 계절적 비수기의 여파로 예년 수준을 유지한 반면, 그 동안 장기 성장을 위한 미래 사업으로 집중 육성해온 그린 비즈니스 매출이 확대됐다.

그린 비즈니스 가운데에는 이라크 배전제저시스템 센터 등 해외 프로젝트 수주 물량이 반영된 스마트그리드, 공공 인프라 사업이 각각 130%, 80%를 넘는 신장세를 보였다.

태양광 사업 역시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추진하며 10%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했다.
LS산전은 기존 캐시카우 사업인 전력·자동화 사업의 안정적 성장과 함께 그린 비즈 성과도 확대되며 2분기에는 더욱 큰 폭의 성장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산전 관계자는 "동종업계의 전반적인 불황과 계절적 비수기가 겹쳤던 시기에 송변전 분야 수익성이 향상되는 등 주력 사업이 선방한 것"이라며 "그 동안 역량을 집중해온 그린 비즈니스에서 본격적인 성과가 창출되면서 실적 전체를 떠받쳐 주는 1분기 양상이 올해 잔여 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