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정사업본부 "우체국소포위탁배달 상생협의회 개최"

최종수정 2014.04.22 18:13 기사입력 2014.04.22 18: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우정사업본부와 소포수탁업체, 위탁배달원으로 구성된 '우체국 소포위탁배달 상생협의회'가 열렸다. 우체국 택배서비스의 안정적 제공은 물론 위탁배달원에 대한 처우 개선과 위탁우편물의 안정적 배송 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는 21일 저녁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우정사업본부 관계자, 수탁업체, 위탁배달원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운영기준 제정 후 각 관계자 총 20명으로 구성해 매년 상·하반기마다 원활한 의사소통과 상호 공동협력,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상생협의회에서는 "수탁업체는 이익추구를 지양하며, 배달원의 처우 개선에 적극 노력하고, 위탁배달원은 배달 거부 등을 최대한 자제하고 대화로 풀기 위해 노력한다" 등을 내용으로 한 결의문에 3자가 공동 서명했다.

김병수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은 "상생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다"면서 "현실적 어려움을 상호 이해하고 오늘보다 나은 우체국택배와 우편서비스를 함께 만들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본은 오는 22일 '재택위탁배달 상생협의회'를 개최해 재택위탁배달원들의 처우개선 등을 논의한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