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은희 의원 사과 "허위 사실 페이스북에 올려"

최종수정 2014.04.22 17:36 기사입력 2014.04.22 17:36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실종자 가족 관련 발언으로 물의를 빚자 사과하는 권은희 의원.

▲세월호 침몰 실종자 가족 관련 발언으로 물의를 빚자 사과하는 권은희 의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권은희 의원 사과 "허위 사실 페이스북에 올려"

새누리당 권은희 의원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한 세월호 실종자 관련 사진과 동영상이 허위로 드러나자 공식적으로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권은희 의원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국회의원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일삼은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권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고 공무원들 뺨을 때리며 악을 쓰고 욕하며 선동하는 이들"이라며 "학부모 요청으로 실종자 명찰 이름표를 착용하자 잠적해버린 이들. 누구일까요? 뭘 노리고 이딴 짓을 하는 걸까요? 현장에 혼란과 불신, 극한 대립을 일으키는 전문 선동꾼은 누굴위해 존재하는 사람들인지?"라며 동영상과 사진을 올렸다.

권 의원은 동영상과 사진에 대해 "유가족들에게 명찰 나눠주려고 하자 그거 못하게 막으려고 유가족인 척 하는 선동하는 여자의 동영상입니다. 그런데 위의 동영상의 여자가 밀양송전탑 반대 시위에도 똑같이 있네요"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글에 나온 당사자들은 실제 세월호 실종자 가족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선동꾼이라며 함께 게시된 밀양송전탑 당시 권모씨의 사진은 합성 사진으로 밝혀졌다.

권 의원은 실종자 학부모가 마이크를 잡고 울부짖는 모습의 동영상의 사진 속 주인공에게 가서 사과의 메시지를 직접 전하겠다며 거듭 송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실종자 가족 행세의 의심을 받은 여성 A씨는 "세월호 참사 현장에 간 적이 없다"면서 권은희 의원 등 해당 글을 게재하는 18명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대구 성서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