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캠코-무역보험公, 수출中企 재기 지원

최종수정 2014.04.22 09:29 기사입력 2014.04.22 09: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수출중소기업인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캠코는 5000억원 규모의 무역보험공사 부실채권을 매입해 기업인의 채무를 최대 70%까지 경감시키기로 했다.

두 기관은 22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 본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공공기관 간 협업을 통한 수출중소기업인 재기지원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캠코는 앞서 지난달 공공부문 부실채권 인수대상기관 확대를 위해 시행령을 개정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은 시행령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캠코와 무역보험공사는 ▲공공 부실채권의 효율적 정리 ▲실패한 중소기업인에 대한 신용회복 및 재창업 지원 등 재기지원 강화 ▲양 기관의 인프라를 활용한 협업사업 발굴 등에 대해 협력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캠코는 5000억원 규모의 무역보험공사 부실채권을 매입해 사업실패 등으로 재산이 없는 기업인을 대상으로 특별감면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자전액과 원금의 최대 70%까지 채무를 경감시켜주고 최장 10년까지 장기분활상환할 수 있도록 해 재기를 돕기로 했다. 이밖에 고금리를 저금리로 전환해주는 '바꿔드림론'과 '행복잡(Job)이', '취업성공패키지' 등 취업지원제도를 연계해 경제적 재기의 발판을 마련해 줄 계획이다.

홍영만 사장은 "캠코는 실패를 겪은 중소기업인의 재기지원을 위해 8조원 규모의 공공기관 부실채권을 인수하여 다양한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운용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수출중소기업인들의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이 사장되지 않고 경제발전에 새로운 동력이 되어 창조경제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