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게임업계 행사 취소 줄이어 '애도 동참'

최종수정 2014.04.18 11:25 기사입력 2014.04.18 11:25

댓글쓰기

(제공:해양수산부)

(제공:해양수산부)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게임업계가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에 대한 애도의 뜻과 무사귀환을 기리며 잇따라 애도 물결에 동참하고 있다.

18일 엔씨소프트 는 세월호 여객선 침몰 참사에 애도를 표하며 블레이드앤소울 비무제:임진록 대회를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임직원 일동이 여객선 침몰 참사의 슬픔을 함께 나누고, 실종자의 조속한 구조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행사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루 앞서 넥슨은 이날 예정된 신작 발표 행사인 '넥슨프로야구마스터2014' 미디어데이 행사를 취소했다.

넥슨 측은 "넥슨과 넵튠은 이번 진도 해상여객선 침몰사고로 인한 국민적 애도에 동참하고, 이른 시일 내 사고 수습이 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이번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사고로 인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간절히 기원한다"고 전했다.
네이버 자회사 캠프모바일도 오는 21일로 예정된 '밴드게임' 출시를 당분간 연기하기로 했다. 캠프모바일 측은 "침몰 사고에 대한 국민적 애도 분위기 속에 밴드 게임 출시는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도 e스포테인먼트 일환으로 진행 중인 모든 행사 일정을 취소하고, 홍보 활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협회측 관계자는 "오는 5월로 예정된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 뿐만 아니라 준비한 홍보 활동을 모두 중지하거나 연기한 상태"라면서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의 무사 생환 소식이 전해지기 전까지 협회는 모든 홍보 활동을 중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