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Q 어닝시즌 시작됐는데, 결과는 어떨까?

최종수정 2014.04.12 08:15 기사입력 2014.04.12 08: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연간 실적 발표가 끝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벌써 올해 1분기 실적 발표 시즌에 돌입했다. 키움증권은 올해 1분기 실적이 추정치에 부합하는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서명찬 연구원은 "순이익에서 예상치를 크게 하회했던 지난해 4분기의 기업 실적과는 달리 이번 1분기 실적은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선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삼성전자 의 실적이 컨센서스에 부합했으며 애널리스트들의 1분기 추정치 하향 조정 역시 마무리 단계에 와 있기 때문이다. 또한 4분기 대비 영업외적인 변동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서 연구원은 "현재까지의 컨센서스를 바탕으로 추정해보면 1분기 실적은 영업이익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6% 정도 증가할 것"이라며 "업종별로는 산업재의 실적 증가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유틸리티, 의료업종의 영업이익 증가폭이 높았고 경기소비재 및 필수소비재 역시 견조한 실적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실적에 대한 기대감은 하반기로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서 연구원은 "연간 실적으로 보면 영업이익 기준으로 전년 대비 21% 이상 증가할 것"이라며 "최근 실적 추정치는 여전히 하향 조정되고 있지만 지난 2013년 실적의 하향 조정폭이 컸기 때문에 20% 이상 증가가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