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관공서중 연간 100만명 찾는 명소는 어디?

최종수정 2014.04.11 10:29 기사입력 2014.04.11 10:29

댓글쓰기

성남시, 청사 개방후 지난해 113만명 찾아…올해 다양한 프로그램통해 시민 휴식처로 탈바꿈

성남시가 지난해 청사를 개방했다.

성남시가 지난해 청사를 개방했다.


[성남=이영규 기자]경기도 관광서 건물 중 연간 100만명이 다녀간 곳이 있어 화제다.

성남시는 열린 청사 운영에 따라 지난 한해동안 연간 113만759명이 시청사 개방공간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성남시는 청사내 종합홍보관, 하늘극장, 전시실 공감, 시장실, 하늘 북 카페, 아이사랑 놀이터, 체력단련실, 여성휴게실, 온누리 대강당, 5개 회의실, 누리홀, 너른 못 등을 지난해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다.

하늘극장과 전시실 공감을 끼고 있는 종합홍보관은 관내 66개 초등학교 3학년 교과 과정인 '우리 고장 성남'의 현장 학습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 이 곳을 찾은 초등학생은 7200여명이다.

성남시청이 지난해 청사를 개방했다. 청사에서 열린 결혼식 장면

성남시청이 지난해 청사를 개방했다. 청사에서 열린 결혼식 장면


또 하늘 북 카페(9층)는 성남시청 개방시설 가운데 방문객이 가장 많다. 지난해 총 13만7825명이 이 곳을 찾았다. 하루평균 378명이 방문한 셈이다.
북 카페 전용 엘리베이터로 자연스럽게 연계된 '너른 못' 또한 시민 휴식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너른 못'과 시청 안 누리홀은 봄ㆍ가을 시민결혼식도 치러져 최근 4년 동안 17쌍의 부부가 이곳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아이사랑 놀이터1ㆍ2ㆍ3호도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회원제(현재 1700명)를 통해 장난감을 무료로 빌려 주고, 미술, 요리, 오감 활동 등 매월 진행하는 놀이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또 체력단련실과 여성휴게실은 공무원 후생복지 차원에서 설치한 시설이지만 시민에게 무료 개방해 호응도가 높다.

온누리 대강당과 5개 회의실은 각종 회의, 공연, 행사를 이곳에서 하려는 시민들의 대관 신청이 밀려 지난해 10월 이후부터는 오전, 오후, 야간 등 3개 시간대별로 빌려주고 있다.

성남시가 청사 개방에 맞춰 시민들에게 오픈한 북카페. 이 곳을 찾은 시민과 학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성남시가 청사 개방에 맞춰 시민들에게 오픈한 북카페. 이 곳을 찾은 시민과 학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청사 시설 개방에 대한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에 타 시군은 물론 국제적으로도 벤치마킹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시민 공간 활용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개방시설의 내실을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