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븐일레븐 "심야시간대 고객은 주로 남성"

최종수정 2014.04.09 08:30 기사입력 2014.04.09 08: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성별에 따라 편의점 이용패턴이 크게 다르다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지난 1분기 매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남성과 여성이 편의점을 방문하는 시간대뿐만 아니라 선호하는 상품군과 구매 목적 등이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고 9일 밝혔다.
여성은 주간 시간대인 오전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이용률이 높았다. 여성 고객 10명 중 6명 이상(61.4%)이 낮 시간대에 편의점을 찾았으며, 여성 고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피크타임은 저녁 6시~8시 사이로 전체의 13.2%를 기록했다.

반면 남성의 경우 야간 시간대인 저녁 8시부터 오전 8시까지 매출 구성비가 50%에 달했다. 남성 고객의 피크타임은 저녁 8시~10시 사이로 전체의 13.8%를 차지했으며 이후 자정까지의 매출 구성비는 13.3%로 나타났다. 심야 시간대(자정~새벽 6시) 매출도 15.7%에 달했다.

남녀 고객은 상품별 구매 시점과 목적에서도 차이가 있었다. 여성의 경우 상품에 따라 구매 특성이 다양하게 나타났지만 남성은 출출함을 달래기 위한 야식이나 간식거리, 술안주 등을 주로 구매하는 경향을 보였다.
여성들은 컵라면이나 삼각김밥, 비스킷 등 식사대용품 및 간식류를 선호했지만 남성은 참이슬 등 주류를 비롯해 술안주 및 야식류를 선호했다.

남녀간의 구매 패턴의 차이는 '남녀 베스트 판매 순위 10' 현황에서도 드러났다. 남성의 경우 '참이슬'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참이슬클래식'과 '처음처럼', 맥주 '카스355㎖캔' 등 4개의 주류 상품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린 반면 여성은 '참이슬(2위)'이 유일했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남성과 여성은 본질적으로 성향, 문화, 태도 등이 다르기 때문에 소비 생활에서도 각자의 특징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며 "이러한 남녀간 소비 패턴 차이를 정확히 이해하고 진열, 상품 구색, 마케팅 등에 활용한다면 점포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