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오후 3시 日대사 불러 독도 교과서 엄중 항의

최종수정 2014.04.04 13:50 기사입력 2014.04.04 13: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4일 일본의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발표와 관련 벳쇼 고로(別所 浩郞) 주한일본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들여 엄중히 항의할 예정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태용 제1차관은 이날 오후 3시 벳쇼 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일본의 새 초등학교 교과서에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기술을 대폭 확대한 데 대한 강한 항의의 뜻을 전하고, 일본이 과거사와 관련한 부적합한 행동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독도는 일본의 고유영토이며, 한국이 이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대폭 늘어난 초등학교 교과서에 대한 검정을 마쳤다.

이와 관련 정부는 이날 오전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정부는 일본 정부가 지난 28일 중고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개정에 이어 오늘 2010년보다 독도에 대한 도발 수위를 더욱 높인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