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S5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19만원과 통신사 영업정지

최종수정 2014.03.30 14:16 기사입력 2014.03.30 14:16

댓글쓰기

▲갤럭시S5.

▲갤럭시S5.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삼성전자 '갤럭시S5'가 지난 27일 이동통신3사(SK텔레콤ㆍKTㆍLG유플러스)에 전부 출시됐다. 그런데 출시하자마자 온라인에서는 갤럭시S5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이하 SKT) 번호이동 판매가로 들썩였다. 갤럭시S5 SKT 온라인 판매가가 19만원이라는 이야기가 나돈 것이다. 갤럭시S5는 왜 조기출시를 했으며, 이로 인한 삼성전자의 득실은 무엇인지, 또 갤럭시S5 판매가 19만원은 어떻게 나온 이야기인지 지금부터 확인해보고자 한다.

▲지난 26일 오후 SK텔레콤 트위터에 올라온 글.

▲지난 26일 오후 SK텔레콤 트위터에 올라온 글.

◇왜 SKT는 삼성전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서둘러 갤럭시S5를 서둘러 출시했나?
삼성전자는 갤럭시S5를 오는 4월11일에 정식 발매하겠다고 발표했고, 출시일인 지난 27일에도 SKT의 조기 출시 강행이 유감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겉으로 보면 양사 간의 합의가 없던 상태이며 미리 출고된 물량은 SKT가 삼성전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출시한 형태다. 과연 삼성전자가 끝까지 반대했을까.

먼저, 이동통신3사는 불법 보조금 지급으로 인해 현재 미래부의 영업정지 조치를 이행하고 있는 중이다. 3사의 영업정지 일정은 각각 45일간으로 다음과 같다.

<이동통신3사 영업정지 일정>
▷KT : 3월13일~4월26일
▷LG유플러스 : 3월13일~4월2일(1차), 4월27일~5월18일(2차)
▷SKT : 4월5일~5월19일
위 일정에 따르면 SKT는 곧 영업정지에 들어가게 된다. 그리고 4월5일부터는 LG유플러스가 영업을 재개한다. 따라서 삼성전자가 4월11일에 출시하면 이를 판매할 통신사는 LG유플러스밖에 없는 셈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미 정부 주문에 호응해 출고가도 80만원 후반대로 대폭 낮췄는데 LG유플러스에 먼저 출시를 하게 되면 프리미엄 이미지가 깎여 곤혹스러운 건 사실"이라며 "출시일을 법으로 정해놓은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또 한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이전부터 공동 프로모션을 할 때 SKT와 최우선적으로 협의해왔다"며 "통신시장 점유율이 50%인 SKT와 손을 잡고 최고의 이미지를 선점해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5 SKT 번호이동 온라인 공구(공동구매) 판매가 19만원의 진실은?

#. 직장인 황씨(38)는 갤럭시S5 출시 당일인 27일 오후 자신이 가입한 버스폰 카페에서 단체쪽지 하나를 받았다. 쪽지 제목은 "갤럭시 S5 공구 50대 한정"이었다. 쪽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SKT 갤럭시 S5 공동구매 진행!!
▷번호이동 : 59만
▷일반기변 : 64만
한정수량으로 진행합니다!!


황씨는 의아했다. 인터넷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판매가 19만원과는 큰 차이가 났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한때 인터넷을 달구었던 '갤럭시S5 19만원'은 어떻게 된 것일까.

아래는 69요금제, 24개월 약정을 기준으로 작성한 표다.
▲표= 출처 : 티스토리 블로그 '황금물결의 통하는 세상'.

▲표= 출처 : 티스토리 블로그 '황금물결의 통하는 세상'.


실제 번호이동에는 법정 최고한도 보조금인 27만원, 기기변경에는 22만의 보조금이 제공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판매점에서는 요금제 적용에 따른 약정할인까지 감안해 이를 추가 할인해주는 방식으로 포함시켜 번호이동은 14만원, 기기변경은 19만원이 된다.

즉, 69요금제를 선택하면 24개월 약정시 월 19250원의 요금제 약정할인이 들어가 24개월 간 69요금제를 유지했을 경우 총 46만2000원의 할인이 제공되는데 이를 보조금과 합쳐서 78만원의 보조금을 지불하는 것처럼 표현한 것이다.

이렇게 해서 19만원에 번호이동으로 판매를 해도 해당 온라인 판매점은 5만원 가량의 판매 수익을 거둘 수 있다. 원래에 따르면 번호이동의 경우는 요금제 약정할인을 포함해 실할부금이 14만원(실제 13만4800원)이 되기 때문이다. 수익률은 높지 않지만 갤럭시S5를 19만원에 판매한다는 이슈를 띄워 잠재적인 구매자들을 모을 수 있게 된다.

◇갤럭시S5, 언제 사는 것이 좋을까?

당분간은 이통3사 모두 미래부와 방통위의 규제와 엄격한 조사 때문에 보조금을 많이 풀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통신3사 영업정지가 모두 끝나는 5월 말까지는 번호이동을 기준으로 법정 최고한도 보조금인 27만원을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영업정지가 마무리되고 2분기 실적이 완성되는 6월 중 시장이 한 번 출렁일 수 있다"며 "그동안 실적이나 누적 시장점유율 성과가 부진한 이통사, 영업정지 기간 중 상대적으로 번호이동 실적이 부진한 이통사를 중심으로 판매정책을 확대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