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5일새 30만명 찾은 리빙디자인 전시회

최종수정 2014.03.30 09:30 기사입력 2014.03.30 09:30

댓글쓰기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4서울리빙디자인페어를 찾은 관람객들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4서울리빙디자인페어를 찾은 관람객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올해는 지난해보다 관람객이 2배는 많은 것 같습니다. 30만명 정도는 될 것으로 추산됩니다."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서울리빙디자인페어 관계자는 "20년째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지만 올해는 역대 최대 관람객이 찾아오고 있다"며 "15만명이 찾은 지난해보다 2배는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29일 찾은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입구부터 넘쳐나는 관람객들로 발을 디딜 틈이 없었다. 인테리어와 리빙 트렌드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 결과라는 것이 전시회를 주최하는 디자인하우스 측의 설명이다.

조옥님 디자인하우스 전시사업팀 대리는 "리빙 디자인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며 "해마다 특색 있는 주제와 정상급 디자이너들의 참여로 콘텐츠의 질을 높이면서 전시회 관람객수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참여업체들도 많아지고 더 다양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디자인 전시회인 만큼 관람객들의 대부부은 20~30대의 젊은층이었다. 전시회 초창기에는 디자인을 전공하는 학생들이나 업계 사람들이 많이 찾았지만 갈수록 관람객 층이 넓어져 지금은 신혼부부부터 직장인 등 일반인들도 많이 찾는다.
2014서울리빙디자인페어

2014서울리빙디자인페어


이날 전시회에 처음 왔다는 직장인 김종희(28 서울 송파구)씨는 "인터넷에서 전시회 정보를 접하고 찾아왔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놀랐다"면서 "세련되고 예쁜 디자인의 제품들이 많아 즐겁게 관람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시회에 참여한 200여개의 업체들도 젊은 사람들의 눈높이에 맞는 현대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의 인테리어를 선보였다.

국내 가구 브랜드인 일룸은 집의 형태를 본따 전시회 부스를 구성했다. 젊은 층이 많이 찾는 만큼 신혼부부 콘셉트에 맞춘 베드룸이 돋보였다. 하부에 지퍼를 달아 내부 자재를 확인할 수 있게 한 소비자 친화적인 소파도 눈에 들어왔다.

전은경 일룸 기획팀 대리는 "전시회를 찾는 대부분의 관람객들이 젊은 분들인 만큼 해당 연령층의 눈높이에 맞는 디자인의 가구를 전시했다"며 "관람객들 반응도 상당히 좋은 편이라서 전시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마다 관람객이 늘어나고 리빙 디자인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커지면서 전시회에 부스를 마련하려는 업체들도 늘고 있다.

올해는 200여개 업체가 참여했는데 수십 곳의 업체들이 대기자명단에만 이름을 올린채 참가를 하지 못했다. 소규모 업체들은 전시회 참여로 인해 인지도를 상승시키는 것은 물론 매출에도 상당한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컬러풀한 디자인의 가구를 위주로 제작하는 인테리어 소품업체 컬러미스페이스의 안지훈 과장은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국내 최대 인테리어 디자인 전시회인 만큼 홍보효과가 상당하다"며 "전시회 참가이후 컬러미스페이스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실제로 늘어난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