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3' 시청률 하락에도 목요 심야 예능 1위 지켰다

최종수정 2014.03.28 08:20 기사입력 2014.03.28 08:20

댓글쓰기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 홍석천, 헨리 / 해당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 홍석천, 헨리 / 해당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e뉴스팀]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가 시청률 하락에도 목요 심야 예능프로 1위 자리를 지켰다.

2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는 전국 기준 6.8%의 시청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 방송분(7.2%)보다 0.4% 하락한 수치다.
그러나 '해피투게더3'는 시청률이 다소 하락했음에도 목요일 심야 예능 왕좌를 지키며 인기를 과시했다.

이날 허풍 특집으로 진행된 '해피투게더3'는 방송인 홍석천, 슈퍼주니어M 헨리, 테이스티 소룡, 배우 이계인과 박준규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방송 내내 연예계 인맥을 과시한 홍석천은 방송 도중 배우 김우빈과의 깜짝 통화를 성사시키며 '허풍 아닌 허풍'을 보여줘 MC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동시간대 방영된 SBS '자기야'는 5.9%를, MBC '글로벌 홈스테이 집으로'는 4.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