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 좋은 시절' 택연 씁쓸한 내면 연기, 시청자 심금 울려

최종수정 2014.03.23 20:42 기사입력 2014.03.23 20:42

댓글쓰기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택연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택연 캡처


[아시아경제 e뉴스팀]가수 겸 연기자 택연이 과거를 회상하며 슬픔에 잠겼다.

23일 방송한 KBS2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는 강동희(옥택연 분)가 과거에 도망친 아내 서정아(이초희 분)를 잊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동희는 서정아와의 지나간 시간을 되새김질 하며 그를 놓아주기로 결심했다. 강동희는 출소 후 집으로 돌아와 두 아이가 버려진 모습을 확인했던 시절을 떠올렸다.

강동희는 지난 방송에서 서정아에게 두 아이의 불쌍한 인생을 호소하며 집으로 돌아올 것을 강요했다. 그러나 서정아는 "그 사람은 너랑 달라. 나를 그냥 여자로서 사랑한다"며 "책임감이나 의무감이 아니라 그냥 여자로서 날 아끼고 사랑해줘"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강동희는 강변에 앉아 서정아의 절규를 떠올리며 눈시울이 붉어졌다. 그는 결심을 한 듯 손에 끼고 있던 반지를 빼냈다. 그리고 다시는 찾을 수 없게 강가로 반지를 던졌다.
택연은 이날 방송에서 강인한 모습 뒤에 숨겨진 강동희의 아픈 내면을 잘 표현했다. 시청자는 택연이 잘 살린 강동희의 씁쓸한 모습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치 못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