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결여 손여은, 가정 폭력 과거…극적 재결합 암시?

최종수정 2014.03.23 13:48 기사입력 2014.03.23 13:48

댓글쓰기

▲ '세결여' 손여은. (출처: SBS 세결여 방송화면)

▲ '세결여' 손여은. (출처: SBS 세결여 방송화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주말드라마 '세번 결혼하는 여자(이하 세결여)'에서 손여은의 아픈 가정사가 공개돼 화제다.

22일 방송된 '세결여'에서는 한채린(손여은 분)은 아픈 가정사를 고백하며 정태원(송창의 분)과 화해의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채린은 정태원(송창의)의 이혼 요구에 결국 백기를 들었다. 이후 한채린은 엄마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고 급히 자리를 뜨며 “맞아 죽을 수는 없다. 아버지 그만 봐주고 우리끼리 도망치자. 아버지는 인간도 아니다”라고 소리를 질렀다.

한채린을 따라 방으로 들어가 그녀의 통화를 듣던 정태원은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끈질긴 질문에 못이긴 한채린은 어려서부터 아버지의 가정 폭력에 시달려왔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정태원은 한채린을 품에 안으며 "나갈 거 없다. 그냥 안심하고 있어라. 이 집에 있는 돌안은 누구도 못 건드린다. 안심하고 가만히 있어라"라고 말했다.

앞서 한채린은 부유한 집안에서 성장한 배경과 정태원과 이혼을 피하기 위한 악행으로 질타를 받았다. 하지만 그의 내면의 상처가 공개돼 시청자의 동정심을 일으켰다.
'세결여' 손여은 이야기를 들은 네티즌은 "'세결여' 손여은, 그런 과거가 있었구나" "'세결여' 손여은, 극적인 재결합 암시?" "'세결여' 손여은, 이혼은 하는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