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벚꽃 개화 시기, 벚꽃 날리는 윤중로에서 애인과 함께 키스를…

최종수정 2014.03.23 11:07 기사입력 2014.03.23 11:07

댓글쓰기

▲ 벚꽃 개화 시기.

▲ 벚꽃 개화 시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춘분이 지나고 날씨가 포근해지면서 벚꽃 개화 시기에 네티즌의 관심이 뜨겁다.

올해 벚꽃 개화 시기는 평년보다 2~3일, 지난해에 비해서는 5일 정도 늦을 것으로 전망된다. '벚꽃 거리'인 서울 윤중로에는 4월8일부터 꽃이 피기 시작해 15일경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 기상청은 올해 벚꽃이 3월27일 제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4월1~12일, 중부지방은 4월7~11일,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및 산간지방은 4월10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벚꽃은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걸린다.

기상청은 "벚꽃이 피는 시기에 크게 영향을 주는 3월의 기온이 상순에는 평년보다 낮았고, 중순과 하순에는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돼 개화시기는 평년보다 2~3일 늦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관광공사는 봄을 맞아 벚꽃, 산수유, 유채꽃 등 봄꽃 축제 홍보를 위해 '2014 봄꽃지도'를 선보여 인기를 끌고 있다.

벚꽃 개화시기 소식에 네티즌은 "벚꽃 개화시기, 벚꽃축제 지도 들고 가면 참 편하겠다", "벚꽃 개화 시기, 시험기간이네", "벚꽃 개화시기, 그 전에 애인이 생겨야 할 텐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