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처키의 조상인형, 섬뜩한 미소에 '기절 초풍'

최종수정 2014.03.22 15:06 기사입력 2014.03.22 15:06

댓글쓰기

▲처키의 조상인형.(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처키의 조상인형.(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처키의 조상인형이라고 불리는 장남감이 공개돼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해외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처키의 조상 인형'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장난감은 두 팔과 두 다리로 기어가는 아기 모양 인형으로 태엽 장치와 톱니바퀴가 있어 기어가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세월의 흔적으로 인해서인지 외관이 대부분 사라지고 발과 손 일부, 그리고 민머리 얼굴만 남아있다. 무표정한 가운데 은은한 미소를 띠는 얼굴은 오싹하게 느낌까지 준다.

국립미국역사박물관에 올라있는 이 인형은 조지 펨버튼 클라크라는 사람이 만들었으며 1871년 특허를 받았다.
정식 명칭은 '자연스럽게 기는 아기인형' 으로 알려졌다.

처키의 조상 인형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처키의 조상 인형, 무슨 장난감이지?" "완전 소름끼친다" "처키의 조상 인형, 아이들 볼까 무섭다" "공포영화 소품으로 쓰일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