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서비스시장 큰 손 한국 온다

최종수정 2014.03.19 12:30 기사입력 2014.03.19 12: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중국 서비스 시장의 큰 손들이 한국을 찾아온다.

코트라는 20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중국 서비스 시장의 분야별 빅 바이어를 초청해 국내 기업들과 연결시켜주는 '중국 서비스마켓 빅뱅' 행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최대 동영상사이트인 요우쿠-투도우, 온라인게임플랫폼 1위 텐센츠홀딩스, 3대 온라인 쇼핑몰인 경동상성, 줄기세포 분야의 선두 기업인 보야라이프 등 각 분야에서 중국 서비스시장을 선도하는 바이어 ·전략적 투자가 50여개사가 대거 참가한다. 보야라이프는 이날 피부재생과 노화방지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갖춘 국내 바이오 벤처 유바이오메드와 투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연구개발과 중국시장 개척에 협력하는 양해각서를 교환한다.

보야라이프의 쉬샤오춘 회장은 "줄기세포 기술로 미용 사업영역을 확대하려는 보야라이프 입장에서 한국의 유망 바이오 기업과 전략적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 바이오 업체 기술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트라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서비스 무역규모는 5396억달러로 전 세계 3위다. 오는 2020년에는 서비스 무역규모가 1조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중국 서비스 수출액은 2012년 159억달러로 상품 수출의 11.8%에 불과한 수준이다.
함정오 코트라 중국지역본부 본부장은 “타결이 임박한 한중 FTA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상품 교역뿐만 아니라 급성장 중인 중국의 서비스시장에 주목해야 한다”라며 “ 효과적인 중국 서비스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우리 업계와 중국의 유력 서비스기업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