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흑자 달성 이트론, 1Q 서버 납품 잇따라

최종수정 2014.03.18 11:34 기사입력 2014.03.18 11: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이트론 은 지난 1월과 2월 세한이엔씨에 총 7억2000만원 규모의 서버 납품을 완료한 데 이어 3월과 4월에는 주고객사와 24억원 규모의 납품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이트론은 지난해 합병 이후 재무구조 개선과 실적회복을 위해 지속적인 구조조정과품질 및 서비스 개선 노력,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17억원을 달성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트론이 주력으로 하는 서버 및 스토리지사업은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는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정책과 방향이 일치한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서버시장에서 판매하는 제품 중 이트론이 납품하는 서버 제품인 '인텔 X86'의 판매비중이 증가 추세"라며 "서버사업 매출만 전년 동기 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신성장동력인 시스템사업에서도 조만간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는 "기존 하드웨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서버를 기반으로 한 가상 데스크톱 플랫폼 구축 분야인 VDI(Virtual Desktop Interface) 솔루션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며 "클라우드컴퓨팅 기능을 겸한 패키지 제품을 상반기 중 공공기관 또는 학교 등에 납품하는 것이 1차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트론 노갑성 대표는 "올해는 지난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힘입어 내실을 더욱 다지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기존 주력사업인 서버 및 스토리지 분야의 안정된 매출실적을 바탕으로 신성장동력인 시스템사업 분야의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