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안보리 '크림 주민투표 무효' 결의안 마련

최종수정 2014.03.15 11:48 기사입력 2014.03.15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우크라이나 크림 자치공화국의 러시아 귀속을 묻는 주민투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5일(현지시간) 크림주민투표 효력을 부인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마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미국의 요청에 따라 긴급회의를 개최, 결의안을 표결할 예정이라고 복수의 안보리 이사국 외교관들이 14일 밝혔다.
외교관들은 러시아가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했다.

결의안 초안은 미국이 작성했으며, 중국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을 수 있도록 신중한 용어들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관은 "결의안의 유일한 목적은 중국이 투표를 기권하게 해 러시아를 더욱 고립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앞서 유엔 안보리의 시리아 결의안에 대해서도 러시아와 함께 3차례 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결의안에는 크림 주민투표가 효력이 없으며 각 국가들과 국제기구가 투표 결과를 인정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크림 주민투표를 앞두고 미국을 급히 방문한 아르세니 야체뉵 우크라이나 총리를 13일 유엔본부에서 면담했다. 이어 14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반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 위기 사태와 관련해 우리는 분명히 갈림길에 서 있다"며 "공정한 정치적 해결을 위해 노력할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