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찬휘 "눈에 띄는 후배? 에일리와 씨스타 효린"

최종수정 2014.03.03 14:51 기사입력 2014.03.03 14:51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e뉴스팀]가수 소찬휘가 눈에 띄는 후배 가수로 에일리와 씨스타 효린을 꼽았다.

소찬휘는 3일 오후 서울 홍대 인근 롤링홀에서 로이와 함께한 프로젝트 앨범 '네오 로커빌리 시즌(Neo Rockabilly Seas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에일리의 목소리가 굉장히 듣기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에일리는 외모도 아름답지만 가창자로서 실력을 갖춘 후배이기도 하다"면서 "에일리가 오랫동안 노래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소찬휘는 또 "걸그룹 중에서도 노래를 잘하는 친구들이 있다. 씨스타의 효린이 노래를 제법 잘 하는 것 같다"면서 "열심히 연습하고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보냈다.

한편 '네오 로커빌리 시즌'은 지난해 3월 발표한 소찬휘의 리메이크 싱글 '보낼 수밖에 없는 난' 이후 1년여만의 신보다. 소찬휘는 밴드 록 타이거즈의 로이와 함께 직접 프로듀싱에 참여, 심혈을 기울인 6곡을 앨범에 담아냈다.
'네오 로커빌리'는 1950년대 초 미국 남부에서 발생한 음악으로, 블루스에서 발전한 로큰롤 사운드와 빠른 컨트리 음악인 블루그래스가 혼합돼 탄생했다. 소찬휘는 콘트 라베이스 연주가 돋보이는 오리지널 로커빌리 사운드에 현대적 매력을 녹여냈다.

타이틀 '사랑해서 그런다'는 숨 쉴 틈 없이 흐르는 경쾌한 비트와 중독성 있는 인트로 기타 멜로디, 그리고 소찬휘 특유의 호소력 짙은 보컬이 어우러진 곡이다. 특히 소찬휘는 대대적인 수정작업을 반복할 정도로 공을 들였다.

소찬휘와 로이의 '네오 로커빌리 시즌'은 오는 4일 정식 발매된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