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식 신당 이탈 "꿈을 가슴에 묻는다"

최종수정 2014.03.02 21:35 기사입력 2014.03.02 21:35

댓글쓰기

김성식 신당 이탈 "꿈을 가슴에 묻는다"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새정치연합 김성식 공동위원장이 2일 "꿈을 가슴에 묻는다"며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제3 지대 신당에 참여할 뜻을 없음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새로운 대안정당을 만들어 우리 정치 구조 자체를 바꿔보려는 저의 꿈이 간절했기에, 그 꿈을 나누는 과정에서 쌓은 업보는 제가 안고가야하기에, 저는 고개부터 숙이고 오랜 기간 홀로 근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새정치의 뜻을 잃지 않는다면 통합도 나름 길이 될 수 있다"며 "잘 되길 기원한다. 어느 길이 절대 선(善)인지 가늠할 능력조차 제겐 없다"고 토로했다.

김 위원장은 "고민은 없다"며 "꿈을 가슴에 묻는 아픔이 있을 뿐. 그 또한 저의 부족함으로 말미암은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내부 회의에서 안철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 중앙운영위원장이 독단적으로 민주당과의 통합을 결정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던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