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쿠르트 아줌마 김희정씨 '판매왕 등극'

최종수정 2014.02.23 15:55 기사입력 2014.02.23 15:55

댓글쓰기

작년 2억5000만원 판매…부상으로 'K-5 승용차' 받아

한국야쿠르트, '제43회 야쿠르트대회' 개최

명예의 전당에 오른 야쿠르트 아줌마 김희정씨

명예의 전당에 오른 야쿠르트 아줌마 김희정씨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야쿠르트는 지난 22일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제43회 야쿠르트대회'를 개최하고,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상을 펼친 야쿠르트 아줌마에 대한 시상식 행사를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경북 포항점의 김희정(42세) 야쿠르트 아줌마가 최고 영예인 '명예의 전당' 자리에 올랐다.
김씨는 올해로 입점 6년째를 맞이하는 젊은 야쿠르트 아줌마로 지난해 기준 2억5000만원의 판매 매출을 올렸다.

이는 야쿠르트아줌마 평균 활동기간인 9년8개월과 비교했을 때 최단 기간 내 최고 성과다.

포항 죽도시장이 주 일터인 김씨는 새벽부터 밤늦은 시간까지 일하는 어판장과 노점상을 상대로 영업해왔다.
그녀는 세심한 배려와 근면성실함을 무기로 죽도시장 상인 중 50%에 이르는 450여 명의 고정 고객을 두고 있다.

김씨는 "우리 고객은 이 세상 누구보다 성실하고 억척스러운 분들이기에 제가 더 부지런하고 성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더 많이 인사하고 더 열심히 뛰어다닌 점이 상을 받게 된 이유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의 이름이 헌액된 명예의 전당은 야쿠르트 아줌마 최고 영예의 상으로 2011년부터 도입됐다. 김씨는 7번째로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며 부상으로 K5 승용차를 받았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