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액센추어] '기사회생' 맥도웰 "8강 GO~"

최종수정 2014.02.23 08:51 기사입력 2014.02.22 10:51

댓글쓰기

21개 홀 연장혈투 끝에 메이헌 격침, 뒤비송과 '4강 티켓' 놓고 격돌

 그래엄 맥도웰이 액센추어매치플레이 셋째날 21번째 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마라나(美애리조나주)=Getty images/멀티비츠.

그래엄 맥도웰이 액센추어매치플레이 셋째날 21번째 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마라나(美애리조나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그야말로 '기사회생'이다.

'2010년 US오픈 챔프' 그래엄 맥도웰(북아일랜드)이다. 2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마라나 도브마운틴 더골프클럽(파72ㆍ7791야드)에서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액센추어매치플레이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셋째날 16강전에서 21번째 홀까지 가는 연장접전 끝에 강력한 우승후보 헌터 메이헌(미국)을 격침시켰다.

그것도 2홀 차로 뒤지던 17, 18번홀을 연거푸 따내 천신만고 끝에 연장전에 돌입했고, 20번째 홀에서는 6m 파 세이브 퍼팅을 집어넣어 꺼져가는 불씨를 되살렸다. 이어 21번째 홀 버디로 기어코 8강전에 진출했다. 개리 우드랜드(미국)와의 1회전에서도 3홀 차로 패배가 유력했던 16~18번홀을 모두 이겨 연장전에 돌입한 뒤 19번째 홀 버디로 32강전에 나서는 등 '역전의 명수'가 됐다.

맥도웰이 바로 '우즈 킬러'로 유명한 선수다. 2010년 타이거 우즈(미국)가 호스트로 나선 셰브론월드챌린지 최종일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6m 거리의 만만치 않은 버디퍼트를 집어넣어 연장전을 성사시킨 뒤 같은 홀에서 속개된 연장 첫번째 홀에서 또 다시 6m 우승 버디를 솎아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2012년에는 이 대회에서 3년만의 우승까지 추가했다. 8강전에서는 빅토르 뒤비송(프랑스)과 격돌한다.

빅스타들이 초반부터 줄줄이 탈락한 가운데 리키 파울러와 지난해 신인왕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등이 8강전에 합류해 '영건들의 반란'도 예상되는 시점이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를 1홀 차로 격침시킨 파울러는 짐 퓨릭(미국)과,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매트 쿠차(미국)를 2홀 차로 가볍게 제압한 스피스는 어니 엘스(남아공)와 각각 4강 진출을 다툰다.
세계랭킹 1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한편 3회전까지 하위랭커들을 만나 무난한 승리를 거두는 등 대진운을 톡톡히 봤다.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과 8강전이 본격적인 우승 진군의 갈림길이다. 우스트히즌은 그러나 절대 녹록지 않은 상대다. 2회전에서 세계랭킹 3위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을 4홀 차로, 3회전에서는 웹 심슨(미국)을 5홀 차로 대파하는 등 파괴력을 과시하며 에너지까지 비축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