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외국민 공인인증서 발급 공관 7곳에서 17곳으로 늘어

최종수정 2014.02.16 10:38 기사입력 2014.02.16 10: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공인인증서를 받급받을 수 있는 재외공관이 7곳에서 17곳으로 늘어난다.

외교부는 16일 외교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재외 국민의 편익증진을 위해 지난달 15일부터 7개 재외 공관에서 시범 시행하던 재외공관 공인증서 발급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아시아 8개 등 10개국 17개 공관에서 한 시범 서비스를 확대해 주칭다오 총영사관,주상하이 총영사관,주필리핀 대사관, 주고베 총영사관,주태국대사관,주뉴욕총영사관,주 로스앤젤레스 총여사관,주밴쿠브 총영사관 등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재외공관 공인인증서 발급서비스를 이용하면 재외국민은 대한민국 내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 등에서 요구하는 공인인증서를 발급받기 위해 직접 한국을 방문하지도 않아도 된다.

재외국민은 해외공관에서 공인인증서 발급을 신청한 당일 바로 공인인증기관 홈페이지 접속을 통해 공인인증서를 발급 받을 수 있으며, 발급을 위한 구체적인 신청 절차 등은 해당 공관 홈페이지와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또 공인인증서가 필요한 전자민원, 인터넷뱅킹, 전자상거래, 연말정산, 보험 신청, 가족관계등록부 발급 등 각종 온라인 서비스도 자유롭게 이용 할 수 있게 돼 국민편익이 크게 증진된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앞으로도 협업해 공인인증서 발급 서비스 공관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해외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의 인터넷 생활 편의성 증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예정이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