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영 "우선 여수 유류 사고 수습이 우선"

최종수정 2014.02.12 19:30 기사입력 2014.02.12 1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이주영 해양수산부 내정자는 12일 "해양수산부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도록 빨리 업무 파악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이날 청와대의 해수부 장관 내정자 발표 직후 여의도연구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수부에 현안이 많이 있겠지만 우선 여수 앞바다 유류 유출사고 수습이 가장 우선 과제이고 또 최근 해수부의 위상이 많이 흔들렸는데 위상을 다시 세우는 일이 시급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내정자는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이다.

시급한 현안인 여수 유류 유출사고 수습에 대해서는 "업무 파악을 하고 얘기하겠다"며 말을 아꼈고, 윤진숙 전 장관 낙마로 인한 '조직 추스르기'에 대해서도 "지금 얘기하기에는 시기상으로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이 내정자는 장관직 수락 배경에 대해 "저는 대통령 선거 때 대선기획단장을 한 사람으로서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해 무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평소에 늘 생각해 왔다"며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제가 책임을 다해야 되므로 어떤 역할이든 맡아야 한다는 차원에서 (장관직을) 수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내정자는 "오늘 오전 정홍원 국무총리로부터 제안을 받았고 고심 끝에 수락을 했고 (내정 소식에) 나도 놀랐다"며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진 않았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