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신, 업황 전망 다소 부정적…투자의견 '중립'"

최종수정 2014.02.03 07:22 기사입력 2014.02.03 07: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KTB투자증권은 3일 통신업종에 대해 각 사의 가이던스 기준으로 볼 때 전년대비 경쟁 강도 증가가 불가피할 것으로 진단했다. 업종 투자의견 중립과 최선호주로 SK텔레콤 을 유지했다.

송재경 KTB증권 연구원은 "통신3사의 4분기 실적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는 기대수준으로 선방했으며 KT 는 대폭 하회했다"면서 "올해 업황 전망은 전년대비 다소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무선의 경우 가입자 점유율이 SKT와 KT가 유지되는 가운데 LGU증가 목표로 경쟁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반면 무선 ARPU는 SKT와 KT는 전년 증가율을 상회할 것으로 기대되며 LGU는 높은 기저효과로 오히려 증가세 둔화가 예상된다.

송 연구원은 "배당정책으로 봤을 때 SKT가 가장 안정적이며 KT는 불확실성이 부담되고, LGU는 다소 아쉬워도 증가가 기대된다"며 "SKT를 최선호주로 유지하면서 LGU는 상반기, KT는 하반기 투자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