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르헨 외환보유액 올해에만 23억$ 급감

최종수정 2014.02.02 10:55 기사입력 2014.02.02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외환 위기에 대한 우려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 아르헨티나의 외화보유액이 2006년 10월 이래 최저치로 준 것으로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현재 아르헨티나의 외환보유액은 283억달러를 밑돌고 있다. 사상 최대였던 2011년 1월의 526억달러에 비하면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아르헨티나의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4분기에 41억달러 줄었고 올해 들어서도 한 달만에 23억달러 감소했다.

지난 주에만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15% 급락한 가운데 페소화 가치 하락을 위해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계속해서 달러를 시중에 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페소화 환율은 달러당 8.0 페소 수준이지만 암시장 시세는 달러당 13 페소에 육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외화보유액이 250억달러 아래로 내려가면 외환위기가 가시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