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마니아 대통령, IMF 권고 세금 신설안 거부

최종수정 2014.01.29 01:16 기사입력 2014.01.29 01: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루마니아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의 권고에 따라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해 마련한 세금 신설안을 대통령이 거부해 경제 정책에 혼선을 빚고 있다.

트라이언 바세스쿠 루마니아 대통령은 차량용 기름에 세금을 더 매기는 유류세 신설 법안이 경제 회복에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이유로 법안 서명을 거부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빅토르 폰타 총리는 재정 적자를 해소하는 방안의 하나로 IMF의 권고를 받아들여 세금 신설안을 마련했다. IMF 실사단의 활동 시한인 다음 달 5일까지 증세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루마니아의 대외 신인도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그러나 이런 사태가 발생하기 전에 폰타 총리가 정치력을 발휘, 세율이나 적용 시기를 조정하는 방식으로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현지 언론은 내다봤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