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뚝섬 얼음썰매장 폐장, 전통놀이장은 이용 가능

최종수정 2014.01.29 06:01 기사입력 2014.01.29 06:01

댓글쓰기

성동구 뚝섬 서울숲공원 옆 조성된 얼음설매장 29일 폐장하면서 전통놀이장은 이용 계속 가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울숲공원 앞에 조성된 썰매장이 29일 폐쇄되면서 인근 전통놀이장은 당분간 계속 운영된다.

성동구(구청장 고재득)는 서울숲공원 앞에 조성한 뚝섬 얼음썰매장을이날 공식적으로 폐장하고 전통놀이장은 당분간 자율개방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성동구는 눈썰매는 그대로 보관해 눈이 와 얼음이 얼 경우 자율적으로 썰매를 탈 수 있도록 했다.

성동구는 서울숲역 앞 공사 자재 적치 등으로 경관이 불량한 공지를 연꽃연못으로 조성했으나 겨울을 맞아 연꽃을 볼 수 없게 되자 주민들에게 다양한 체험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얼음썰매장과 윷놀이,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장을 함께 마련, 지난해 12월24일 무료 개장했다.
눈썰매장

눈썰매장


뚝섬썰매장은 가족 간 유대감 형성과 함께 부모들은 어릴 때 동심의 추억과 향수를 느끼고 어린이들은 재미와 전통놀이를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로써 개장한 후 지역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썰매장과 전통놀이장을 찾았다.

썰매장과 전통놀이장이 공식적으로는 폐장되지만 얼음이 다 녹을 때까지 당분간 전통놀이장은 이용할 수 있다.
고재득 구청장은 “썰매장 종료 후에는 주변 정비를 해 계절별 아름다운 꽃과 청초한 연꽃을 다시 볼 수 있도록 꽃길과 꽃밭, 연못을 재조성할 예정”이라며 “계절별로 주민들에게 적절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해 도심 속에서도 자연의 정취를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통놀이장

전통놀이장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