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우여 "안철수 신당 출현, 마다할 일만은 아니다"

최종수정 2014.01.22 09:20 기사입력 2014.01.22 0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22일 안철수 의원 측이 창당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 "모든 점을 잘 갖춰서 훌륭한 정당으로 탄생한다면 새누리당과 선의의 경쟁하는 신당 출현을 우리가 마다할 일만은 아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안 의원이) 정당을 새로 창당하는 데에는 여러 가지 우려 또한 있다"면서 "새정치를 하겠다는 명분이 잘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럴 때에만 최소한의 타당성이 있다고 본다"며 "이를 위해 기존 정당과 차별화된 정당정책이 분명하고, 정당의 항구적 독자성이 그 자체적으로 담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당인들의 정치행동이 새로운 정당으로서의 신선함도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안 의원이 누차 (야권) 후보 단일화나 연대를 생각하지 않고 17개 시도지사 모두 내겠다고 확약에 확약을 거듭했다"면서 "그럼에도 서울시장을 양보받을 차례라고 설정하는 것을 바라보는 국민과 새누리당은 신당의 진정성에 대해 과연 믿을 수 있는가 하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대라는 금단의 사과를 만지작한다면 우리 정치권에 현실에 발을 딛고 혁신의 몸부림을 쳐온 기존 정당만도 못하다는 싸늘한 평가를 받을 것이라는 고언을 드리면서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