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악의 비밀번호 1위는 '123456'…25위까지 보니 '헉'

최종수정 2014.01.22 08:58 기사입력 2014.01.22 08:58

댓글쓰기

최악의 비밀번호 1위는 '123456'…25위까지 보니 '헉'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 보안업체가 '최악의 비밀번호 1위'를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인터넷 보안업체 스플래시데이터는 지난해 미국 인터넷 사용자들이 사용한 8자리 비밀번호 가운데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많았던 '2013년 최악의 비밀번호' 1∼25위를 발표했다.
최악의 비밀번호 1위로 꼽힌 건 다름아닌 '123456'이다. '123456'은 2011~2012년 2위였다가 지난해 1위로 올라섰고,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던 'password'는 2위로 하락했다.

3위는 '12345678'이고, 4위와 5위는 연속 문자열을 사용한 'qwerty'와 'abc123'이었다. 어도비 고객 정보 유출 사례가 다수 포함되면서 'adobe123(10위)'과 'photoshop(15위)' 등 어도비와 관련된 비밀번호가 지난해 새로 등장했다.

이 밖에 'iloveyou(9위)', 'admin(12위)', 'letmein(14위)', 'monkey(17위)', 'shadow(18위)', 'sunshine(19위)', 'password1(21위)', 'princess(22위)', 'azerty(23위)', 'trustno1(24위)' 등이 최악의 비밀번호로 올랐다.
모건 슬레인 스플래시데이터 대표는 "흔한 암호를 쓰는 기업이나 개인 사용자들은 당장 암호를 다른 것으로 바꾸라"고 권고하고 "암호를 정할 때는 다른 사람이 짐작하기 어려운 것으로 해야 하며, 웹사이트마다 암호를 달리 사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스플래시데이터는 매년 미국 인터넷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8자리 비밀번호를 조사해 가장 많이 쓰이고 그만큼 보안에 취약한 비밀번호 랭킹을 발표하고 있다.

최악의 비밀번호 1위를 접한 네티즌들은 "최악의 비밀번호 1위, 단순한 비번은 쓰면 안되겠다", "최악의 비밀번호 1위, 빨리 비밀번호 바꿔야지", "최악의 비밀번호 1위, 정보 보안에 신경쓰자"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