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 '묻지마식' 개인정보 취합 제한하기로

최종수정 2014.01.20 16:55 기사입력 2014.01.20 16: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정부와 새누리당은 20일 카드사의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대해 당정협의를 갖고 금융권의 '묻지마식' 개인정보 취합을 제한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협의를 갖고 카드사의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사태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김학용 새누리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은 단순한 금융사고를 넘어 공익을 침해하는 중대 범죄"라며 "강력한 처벌과 함께 묻지마식 개인정보 취합을 최소화하도록 했다"고 당정협의 결과를 전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당은 개인정보 책임자와 유출자에 대해 형사처벌과는 별도로 영업정지, '징벌적 과징금' 부과, 임직원 해임권고, 직무정지 등 최고한도의 행정 제재를 부과하도록 정부에 주문했다"면서 "카드사도 24시간 서비스를 가동해 국민의 카드교체 요구에 신속히 대응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당은 아울러 모든 개인정보의 철저한 보안을 위해 신용정보법·개인정보보호법·전기통신사업법 등 관련 법안들을 보완하기로 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