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맞이 어려운 이웃돕기 기부나눔 박스 53개 설치

최종수정 2014.01.20 16:08 기사입력 2014.01.20 16:08

댓글쓰기

가정에서 보관중인 식품이나 생활용품 기부받아 저소득계층 전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동작구(구청장 문충실)가 설 연휴를 맞아 ‘사랑의 기부나눔 박스’ 53개를 설치해 지역 내 저소득 계층을 돕는다.

사랑의 기부나눔 박스는 가정에서 보관중인 식품이나 생활용품을 담을 수 있도록 제작된 상자다. 각 가정에서 보관중인 물건들을 부담 없이 기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설치장소는 사회복지시설 6개소, 아파트단지 30개소, 동 주민센터 15개소, 구청 민원여권과와 지적과 2개소이며 24일까지 기부를 받는다.

기부 가능 품목은 장기보관이 가능한 쌀 라면 통조림 등 식품과 치약 칫속 비누 세재 등 생활용품이다. 고기, 냉동·냉장식품, 김치, 반찬류 등 실온에서 변질되기 쉬운 식품과 의약품은 제외된다.

이번 설맞이 기부나눔 캠페인은 기업 중심의 기부문화가 아닌 개인 중심의 기부문화를 장려하기 위해 추진됐다.
동작구청 민원봉사과에 설치된 기부나눔 박스에 직원들이 생필품을 기부하고 있다.

동작구청 민원봉사과에 설치된 기부나눔 박스에 직원들이 생필품을 기부하고 있다.


신석용 주민생활지원과장은 “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에 생필품과 음식을 집 앞에 놓으면 자원봉사자들이 수거해 자선단체에 전달하는 문화가 있다”며 “이 같은 시민중심의 나눔문화를 국내정서에 맞게 도입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24일까지 모인 기부품은 지역 내 기부시설 '동작그린푸드마켓'을 통해 설 연휴 전까지 홀몸노인, 장애인, 다문화 가정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지역주민은 기부박스 설치장소를 확인해 기부가능 품목에 한해 자유롭게 기부하면 된다. 문의는 구청 주민생활지원과(☎820-9547) 및 동 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문충실 동작구청장은 “십시일반이란 말이 있듯이 한 사람의 작은 정성이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큰 힘이 된다”며 “설 연휴뿐만 아니라 이번 겨울 주변의 이웃들에게 큰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