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트라, 인도서 인프라 개발 플라자 열어

최종수정 2014.01.16 11:12 기사입력 2014.01.16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코트라는 15일과 16일 인도 뭄바이와 뉴델리에서 ‘한-인도 인프라 프로젝트 개발 플라자 및 파트너링 플라자’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인도 인프라 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양국이 협력해 제3국 동반진출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한국에서는 효성, SK 건설 등 한국 인프라 선도 기업 19개사가 참가했다. 인도 측에서는 디파 다스문시 도시개발부 장관을 비롯해 인도산업연합인 CII 회장, 인도 엔지니어링 협회장 등 유력 인사와 약 120개사의 인프라 관련 기업이 참가했다. 또한 파트너링 플라자에는 타타, 마힌드라, 마루티스즈키 등 인도의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이 대거 참가해 관심을 보였다.
코트라는 이번 행사가 향후 인도시장 공략을 강화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도는 구매력 기준, 세계 3위로 잠재력이 큰 거대시장인 반면, 인프라 환경이 열악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도 정부는 향후 5년간 1조 달러 이상의 자금을 투입해 인프라를 개선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상태다. 아울러 세계 6위 자동차 생산국임에도 공급망 미흡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많아 자동차 산업 육성을 위한 ‘신자동차 산업정책’을 수립하기도 했다.

오영호 코트라 사장은 “인도의 인프라 개선사업은 우리 기업들에게 1970년대 중동 건설시장에 이은 제2의 기회의 땅이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가 한-인도 기업의 협력강화와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고 밝혔다.

인도 도시개발부의 디파 다스문시 장관은 “인도는 급속한 도시화로 인해 메트로, 수처리, 그린시티 등의 분야에 대비가 시급한다”면서 “한국의 높은 기술력과 인도의 풍부한 노동력 및 엔지니어링 기술 등과 결합해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까지 동반 진출하는 좋은 기회도 발굴해 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기간 중에는 코트라와 인도산업연합, 엔지니어링수출진흥협회 등 3자가 인도 내수 및 제3국 공동 진출을 위해 MOU도 체결해 향후 인도 인프라 시장에 대한 한국기업 진출의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