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 종합 증명 서비스, 18일부터 전국 시행

최종수정 2014.01.16 11:00 기사입력 2014.01.1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토지대장, 건축물대장, 개별공시지가 18종의 부동산 관련 증명서를 하나로 통합·연계한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된다. 연간 186억원의 비용이 절감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부동산 종합 증명 서비스(일사편리)를 오는 18일부터 전국 시·군·구 민원실과 읍·면·동, 온라인(www.onnara.go.kr)을 통해 본격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부동산종합증명서란 개별공시지가, 주택가격, 토지이용계획확인서 등 개별법에 의해 관리되던 18종의 부동산 관련 증명서를 하나로 통합·연계한 것이다.

부동산 형태에 따라 3가지 유형(토지, 토지·건축물, 토지·집합건물)으로 구분해 맞춤형은 1000원, 종합형은 1500원으로 제공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개별 증명서 발급 비용 대비 약 56%의 국민 부담을 덜어 주는 효과가 있다"면서 "부동산 관련 증명서를 발급 받기 위해 개별 민원 창구를 일일이 방문해야 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되고 행정 효율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