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상·황사·미세먼지 예보…기상청에서 일괄 발표

최종수정 2014.01.14 12:00 기사입력 2014.01.14 12:00

댓글쓰기

예보정확도 높아질 듯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오는 20일부터 미세먼지와 황사예보 모두 기상청에서 기상통보문과 함께 발표하기로 했다. 그동안 황사예보는 국립기상연구소에서, 미세먼지 예보는 환경부에서 담당해 왔다. 황사·미세먼지 예보가 기상통보문과 함께 발표되면서 환경·기상 예보의 정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14일 미세먼지·황사 예보의 정확도를 높이고 국민 서비스를 위해 오는 2월14일부터 '환경·기상 통합예보실'을 기상청에 설치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미세먼지와 황사는 모두 대기질에 영향을 미쳐 국민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 그동안 발생원은 물론 예측·분석 과정의 차이 등으로 예보 소관기관이 분리돼 운영돼 왔다.

황사 예보는 발원지의 모래먼지 발생량이 물리기상 조건에 따라 국내로 유입, 낙하될 가능성을 예측하는 과정으로 기상청(국립기상연구소)에서 담당했다. 미세먼지 예보는 오염물질 배출량과 기상상황, 대기화학 반응과정에 따라 오염물질의 정도를 예측하는 과정으로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에서 맡았다.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은 그동안 인력교류, 태스크포스(TF) 구성 및 자료공유 등 다양한 협업을 추진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 황사예보 발표창구 이원화로 인한 예보혼선은 물론 미세먼지와 황사가 동시에 발생한 경우 양 기관의 예보정확도가 떨어지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상청 국가기상센터(NMC) 내 통합예보실을 설치해 두 기관 협업을 보다 강화할 계획이다. 앞으로 한 달 내 양 기관의 예보시스템을 이식한 후 국립환경과학원 미세먼지 예보협업 TF와 국립기상연구소 황사연구과의 현업예보 인력은 2월14일부터 통합예보실에서 함께 근무한다. 통합예보실 안에는 각 기관의 전문성을 살려 황사팀과 미세먼지팀을 둘 예정이다.
국민 정보제공 채널확대를 위해 실시간 대기오염정보를 제공하는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 지자체 홈페이지, 트위터 등 그동안 운영하던 기존의 예보결과 전파 채널은 그대로 유지된다.

정복영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과장은 "기상청, 국립환경과학원 모두 그동안의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고 질 높은 미세먼지·황사 예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