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시장 "安 의원과 신뢰관계 여전…곧 만날 것"

최종수정 2014.01.13 11:48 기사입력 2014.01.13 11:48

댓글쓰기

13일 오전 라디오방송 출연, 대선 출마에는 선 그어…"시정에 올인할 것"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안철수 무소속 의원과 여전히 신뢰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조만간 만날 뜻을 내비쳤다.

박 시장은 13일 오전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안철수 의원님과 저는 새로운 정치라는 접점이 있고 신뢰관계가 아직 잘 유지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자주 뵙진 못했지만 기회를 만들어 뵙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안 의원 측이 오는 6월4일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장하성 교수를 거론하고 있다는 등의 보도가 나오자 "아직 공식적인 입장은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아직 있지도 않은 일, 여러분이 여러 말씀을 하시는 것에 대해 일일이 말씀드리는 건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차기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선 이번에도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서울시장도 만만한 자리가 아닌데 왜 자꾸 엉뚱한 말씀이 나오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남은 기간 마지막 날까지 시정에 올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안철수 신당'보다 인기를 얻지 못하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여의도 정치'라고 하는 정당정치가 시민의 눈높이에서 민생을 챙기는 일을 좀 게을리해온 게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안 의원이 표방하는 새 정치가 구체성이 없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본격적으로 정당을 만들지 않아 그럴 뿐 안 의원님은 근본적으로 삶의 이력에서 국민이 신뢰를 보낼 만한 일을 해왔다고 생각하고 저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또 새누리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고심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좋은 후보가 많이 나와 시민들이 골라 투표하는 재미도 있어야 한다"며 "(지금까지 거론된 사람들) 다들 훌륭하다"고 말했다.

최근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이 서울시 인사의 44%가 '낙하산'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반박했다. 그는 "취임 당시 새누리당 출신이 100여명 있었지만 한 분도 일부러 내쫓지 않았다"며 "자신은 돌아보지 못하고 남탓하는 것도 구태정치"라고 지적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