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박찬구 "甲午年은 진정한 의미의 독립 원년"

최종수정 2014.01.02 16:25 기사입력 2014.01.02 16:25

댓글쓰기

지난해 내실경영으로 성장 기반 마련…올 경영환경 극복할 키워드로는 '원칙·변화·열정' 꼽아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박찬구 금호석유 화학 회장이 신년메시지를 통해 올해를 '진정한 의미의 독립 원년'으로 표현했다. 그룹에서 분리된 후 지속한 내실경영이 성장 기반 마련의 원동력이 됐다는 자신감을 임직원들에게 드러낸 것이다. 신년 키워드로는 '원칙·변화·열정' 등을 꼽았다.

박찬구 회장은 2일 '2014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성장을 위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고, 부채를 낮추고 부실을 털어내는 등 내실을 기했다"며 "(임직원 모두) 과거의 굴레에 연연하지 않고 한계를 돌파할 경우 갑오년은 우리에게 진정한 의미의 독립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독립 원년의 핵심 가치로 ▲환경·안전·거래 등 모든 분야에서 사심 없이 공정하게 판단할 수 있는 '원칙과 품위' ▲'세계 최대 생산능력과 기술력에 안주할 것인지, 아니면 이를 발판으로 삼아 한 단계 도약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담은 '변화와 안정' ▲급격한 외부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열정과 패기'를 제시했다.

그는 "어려울수록 정도를 걷는, 안정 속에서도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주저함보다는 거침없이 도전하고 실패해도 당당할 수 있는 젊고 역동적인 금호석유화학그룹이 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외 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박 회장의 고뇌가 담긴 표현이다.

올해 최대 위기 요소는 중국 업체와의 경쟁을 꼽았다. 박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환경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중국 경쟁사들은 계속 몸집을 불리고 있고, 국내외 경쟁사들은 우리 시장을 호시탐탐 노리는 가운데
우리는 잘 하는 분야에 더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박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밝힌 지난해 최대 성과는 '석탄부두시설 준공', '탄소나노소재 양산', '코리아에너지발전소 자회사 편입' 등이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