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전비리 8개사, 대주주에 배당금 '800억'

최종수정 2013.10.21 07:35 기사입력 2013.10.20 2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원전 비리 수사과정에서 담합 혐의가 드러난 8개 전선업체의 지난 5년간 대주주 일가 배당금이 800억원에 달했다. 또 이들 업체가 사용한 공식적인 접대비는 5년간 140억원 수준으로 기부금의 2배 규모로 나타났다.

2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최근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받은 전선업체 8곳은 지난 2008~2012년 감사보고서 기준으로 대주주 일가에 총 769억4500만원의 배당금을 지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제재 대상에 오른 전선 제조사는 LS , LS전선, 대한전선 , , 일진홀딩스 , 일진전기 , 서울전선, 극동전선 등 8곳이다.

업체별 배당금을 보면 LS와 LS전선, JS선선 등 LS계열 3사의 대주주 일가가 가져간 배당금 합계가 총 592억원으로 조사됐다.

대한전선의 대주주 일가 배당금도 60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일진홀딩스와 자회사 일진전기의 대주주 배당금은 총 19억원 선으로 집계됐다.
또 이들 업체가 사용한 공식적인 접대비는 5년간 139억9900만원으로 기부금 70억200만원의 2배가량 사용됐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 10일 한국수력원자력이 발주한 원자력발전소용 케이블 구매입찰에서 대형 전선 제조사들이 담합해 미리 낙찰자를 정한 혐의로 이들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63억5000만원을 부과키로 했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