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주미 측 "안정 취한 뒤 내년 초 다른 작품으로 돌아오겠다"

최종수정 2012.11.22 21:42 기사입력 2012.11.22 21:42

댓글쓰기

박주미 측 "안정 취한 뒤 내년 초 다른 작품으로 돌아오겠다"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교통사고를 당했던 배우 박주미가 KBS1 '대왕의 꿈' 하차 소식을 알린 가운데, 소속사 측이 내년 3, 4월께 다른 작품으로 돌아오겠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박주미의 소속사 레젤이엔엠코리아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보도된 것과 달리 박주미의 목 상태는 크게 나쁘지 않다. 일상생활에서 대화하는 데에 전혀 지장이 없는 상태이다. 다만 사극 연기 발성을 하기엔 다소 무리가 갈 수 있다는 병원 측 소견을 받아들여 완쾌를 위해 안정을 취하기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박주미는 지난 21일 병원에 가서 최종 진단을 받았다. 그때 사고로 성대를 다쳐 염증이 발생했다. 현재 2주 정도 치료하면 완쾌되며, 병원에서는 당장 안정을 취하라고 해 어쩔 수 없이 작품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는 것.

또한 앞서 보도된 내용과 달리 박주미의 목 상태는 크게 나쁘지 않다. 일상생활에서 대화하는 데에 전혀 지장이 없으나 사극 연기 발성을 하기엔 다소 무리가 갈 수 있다는 병원 측 소견을 받아들여 완쾌를 위해 안정을 취하겠다는 판단이다.

소속사 레젤이엔엠코리아 이중훈 본부장은 "박주미 본인의 '대왕의 꿈' 복귀 의사가 크다 '대왕의 꿈' 제작진과 어제 논의 했고 감독님께서는 '애착은 알겠는데 지금 무리하지 말고 더 좋은 작품에서 보답하라'고 하셔서 아쉽지만 하차하게 됐다. 박주미 본인은 현재 90% 정도 컨디션 호전율을 보이고 있는 동시에 완고한 복귀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현재 이러한 제작진의 어려운 결정에 대해 무척 아쉬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박주미 의 건강상태는 2주 후면 완쾌된다는 소견이 나왔고 연말까지는 쭉 안정을 취하다가 내년 3~4월 쯤 다른 작품으로 돌아오겠다. 아쉽지만 그동안 KBS 측의 결방 결정 등 어려운 결정과 배려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러한 소식에 많은 안타까움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좋은 작품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주미는 지난 달 23일 오후 11시 50분께 '대왕의 꿈' 촬영을 마치고 경주에 있는 숙소로 이동하다 경북 군위군 군위읍 중앙고속도로 부산 방면 154.2㎞ 지점에서 앞서 가던 덤프 트럭과 부딪히는 사고를 당했다.

'대왕의 꿈'은 다음 달 2일까지 '대왕의 꿈-스페셜'을 방송한 뒤 8일부터 정상적으로 전파를 탈 예정이다.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