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중수 한은 총재 "자본 이동 증가에 따른 위험 대비해야"

최종수정 2012.11.22 12:07 기사입력 2012.11.2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과도한 자본이동이 초래하는 위험을 예방하고 금융시스템의 내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김 총재는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개최된 제32차 동남아중앙은행기구(SEACEN) 총재회의 개회식에서 ‘금융 전염과 급격한 자본유출입(Financial Contagion and Volatile Capital Flow)’을 주제로 연설했다.

그는 "서브프라임 모기지 대출시장이 국제금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로 확대된 것은 국제 자본 이동에서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금융위기는 자본유출입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금융통합의 영향을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했기 때문에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이어 김 총재는 "자본 이동 리스크가 선진국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인식을 공유해야한다"며 "자본이동이 초래하는 위험을 예방하고 금융시스템의 내성을 강화하는 한편 거시건전성정책을 적극적으로 도입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이번 컨퍼런스와 세미나가 국가 간 정보를 공유하고 정책을 협조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제시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연설을 마쳤다.

노미란 기자 asiaro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